이벤트
알아보기

전화상담
031-322-9902

고객 사용후기

시화 후 공기조절을 안 해도 된다는 것은 상상 이상으로 편리했다

작성자
정**
작성일
2022-09-23 17:02
조회
716
내가 구입(2021.08.07)한 제품은 덴마크 벽난로 왐(HWAM) 3520이다
왐벽난로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보다
가격부분이 진솔했고, 댐퍼가 자동으로 조절된다는 점이었다.
성능이 아무리 좋아도 비싸게 구입했다면 바보가 된 기분일 것이고,



댐퍼가 자동조절은 큰 매력이었다.
벽난로는 왐이 처음인데 사용해보니 시화 후 공기조절을 안 해도 된다는 것은
상상 이상으로 편리했다



구입 전에는 겨울이면 하루종일 난로를 피워야 되는 줄 알았다.
그래서 장작량과 버닝타임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했다.
그러나 왐 벽난로 사용하면서 첩첩산골의 30여평 집에서
한나절 속옷차림으로 지내는데 장작 약 서 너 개면
충분하고 넘친다는 걸 알았다.

초 저녁에 잠시 피우면 아침까지 훈기가 남아 있었다.
(축열기능이 있는 제품)
거실에서 불을 피우고 각 방의 문을 열어두면 루프팬이 없는데도
금세 냉기가 사라졌다.

금세라는 단어가 핵심이고 보일러와 다른점이다.
벽난로를 쓰고는 솔직히 겨울 난방비 걱정을 하지 않게 되었다.
난로의 재미는 나무 태우는 냄새가 빠질 수 없는데 그 냄새를 전혀
맡을 수 없다는 것이 단점이다^^



설치할 때 받은 착화제는 그대로 남았다.
토치로 잠시면 불이 붙으니 착화제를 쓸 일이 거의 없었다.

불을 무서워해 난로 설치를 완강하게 반대하던 와이프가
지금은 난로 전문가가 되어 오히려 내게 여러가지 훈수를 두고 있다.